© JUNGSUH SUE LIM

directed by LIM Jungsuh

2013, 10min 51sec, color,
(16:9 letterbox), stereo
Language : Korean / Subtitles : English

Genre : Social Issue/Black Comedy/


Director/screenplay LIM Jungsuh
Assistant Director KIM Hansaem
Producer LIM Jungsuh / LEE Daeyoung (line PD)
Cinematography LEE Seungjoo
Art director LIM Jungsuh
Editing LIM Jungsuh
Sound recorder Sangsoo Jung
Sound designer Roots sound
Music Composer LIM Mihyun

CAST (role-actor)
Jungdo Hur, Haeun Park, Seounghyuk Jeon, 
Voices: Jungkyu Rhys Lim, Jungsuh Sue Lim, Soojung Shin

제14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추운 겨울 어느 날, 어린 소녀 정서는 아빠에게 오줌을 싸고 싶다고 하고, 아빠는 길가에 정서를 데리고 나온다. 아빠는 정서에게 빨리 싸라고 재촉하지만 웬일인지 정서는 오줌을 싸지 않는다. 오빠 정규가 옆에 서서 오줌을 누지만, 정서는 오줌 싸기를 거부하며 아빠와 실랑이를 벌이고, 결국 정서는 바지에 오줌을 싸고 만다. 남녀의 벗은 신체 이미지의 몽타주와 함께, 남녀의 신체 차이에 대해 대화하는 남녀 태아의 이미지로 시작하는, <남근선망>은 남근 모양으로 만들어진 정사각형 프레임 속에서 오줌을 싸기를 요구하는 아빠와 그것을 거부하는 딸의 에피소드를 담아내고 있다. 프로이드의 이론 '남근선망'과 '거세공포'는 기존의 영화이론, 특히 정신분석학을 기반으로 하는 영화이론에서 있어 가장 근본적인 전제가 되어왔다. 이후 수많은 페미니즘 영화 이론가들은 이에 대해 반론을 제기해 왔지만, '남근선망'은 여전히 영화이론, 특히 관객성 연구에서 그 중심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남근선망>은 남근 모양의 프레임 속에서 진행되는 아빠와 딸의 이야기를 통해, '남근선망'이라는 프레임에 갇힌 영화 이론/장치/관람성에 대해 재기 발랄하게 질문을 던진다. 남근 모양의 프레임에 갇힌 아빠와 딸의 이야기가 끝난 후, 그 프레임이 활짝 열리면서 이어지는, ('남근선망' 의식이 발생하기 전 단계의) 남녀 태아의 대화가 매우 인상적이다. (김정구)

14th Seoul International New Media Festival
On a cold winder day, a little girl Jungsuh tells her dad that she wants to urinate and dad brings her to the edge of the road. Dad rushes Jungsuh, but she doesnt't urinate for some reason. Although her big brother Jungkyu urinates next to her, Jungsuh argues with her dad, refusing to urinate, and she wet her pants eventually. Starting with montage of a naked man and woman, and a male and female fetuses discussing about physical differences of male and female bodies, Penis Envy presents an episode of a father who pushes to urinate and a daughter who refuses doing it inside a square frame that looks like a penis. Freud's 'penis envy' and 'castration anxiety' have become the most basic premises for the cinematic theory based on the psychoanalysis. Although many feminist film theorists have argued against it so far, 'penis envy' is still in the center of the cinematic theory, especially spectatorship studies. Penis Envy throws a witty question about the cinematic theory, apparatus and spectatorship that are caged inside the frames, through a conversation of a father and daughter that proceeds inside a penis-shaped frame. It is impressive to watch the talk of a male and a female fetuses in the pre-'penis envy' stage taking place after the father and daughter's conversation is over and the penis-shaped frame is open. (KIM Jung-koo)

PENIS ENVY

​남근선망